티스토리 뷰



 

여기는 제주도에서 제가 좋아하지만 좀처럼 쉽게 고기를 주지 않는 북쪽 포인트입니다.

만으로 되어 있어 여름에 직접 들어가 수중 환경도 보고 수영도 할 수 있는 그런 포인트입니다.

만조엔 수영하기엔 좀 깊은 3~ 5m ^^;;;;; (제가 직접 수영해서 들어가 봤지요...ㅋㅋ) 

제주도 분들이야 다 아시겠지만, 댓글 다시면 알려드릴게요~!^^

 

 

 

 

밑밥통 있는 곳에서 정면, 바다를 향해 낚시를 합니다. 잡어가 많을 때는 전갱이, 돌돔, 복어, 숭어 할거 없이 다양하게 나오는데 밑걸림이 심해서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날이 좋지 않아 걱정도 많았는데 웬,,, 숭어가....ㅋ 눈이 노란 거 보니 가숭어 인가 봅니다. 전 숭어를 싫어해서 손맛만 보고 방생~~ Good bye

 

 

 

 

 

옆에 와이파이님께서 돌돔 아가들을 낚아내십니다. 1호대는 컨트롤이 힘들다며 꿍시렁 대긴 하지만 연신 잘 낚아 냅니다. ㅋㅋㅋㅋ

 

 

 

 

이번에도 작은 돌돔을..ㅋㅋ 멀리서 찍어서 잘 안 보이는군요

 

 

 

 

 

요만한 방생 해주어야 할 사이즈의 돌돔입니다.

7줄이 선명한 아주 귀여운 아가입니다.

 

 

 

 

 

구린 날씨에 중들물때에 웬 벵에돔은 안나오고 감생이 님께서 나와 주십니다.

사이즈는 와이파이님 드실 사이즈

 

 

 

 

 

여기가 감성돔 포인트였나 싶은데요,,,두마리째 건져 냅니다.

 

 

 

 

 

와이파이님께 벵에돔을 맛보여 주겠다고 했으나 뭔,,,감생이가...이리...ㅋㅋㅋ 암튼 저녁거리는 만들고 이날은 철수를!!! 가자 회먹으러!!!!!!!!!!!!!!!!!

 

 

 

 

숙소가 멀어서 근처 아는 횟집으로 가서 비용을 지불하고 회를 마련합니다. 자연산 감성돔 회...꿀맛 같은데 사실 저날 와이파이님께 혼났습니다. 살림망이 파손되서 한마리가 탈출 했거든요ㅋㅋㅋ 아....열받아....암튼 그래도 다행입니다. 먹을만큼은 나와서요 ㅋㅋ

 

 

 

 

 

<두툼한 자연산 감성돔>

제주도는 주로 벵에 치러오는데 이날은 감생이가 나와서 벵에돔 대신 감생이만 맛보고 오게 되었습니다.

와이파이님이 이날 이후로 감생이가 제일 맛나다며 어찌나 잡아오라고 하는지..다음 기회를 노려봅니다.

다음엔 벵에돔과 함께 만나 보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